여수해경, 갯바위 낚시 도중 쓰러진 30대 구조
여수해경, 갯바위 낚시 도중 쓰러진 30대 구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4.0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남도방송] 바닷가 갯바위에서 낚시하다 심근경색과 협심증 증상으로 쓰러진 30대 낚시꾼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정과 헬기를 이용 육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여수해경은 8일 오후 1시 10분경 여수시 삼산면 대원도 갯바위에서 낚시 중 이 모(37, 남, 경북 구미) 씨가 가슴에 통증을 느끼며, 갑작스럽게 쓰러진 것을 지인이 발견하고 112종합상황실을 경유해 해경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현장에 도착해 이 씨를 살핀 결과, 의식은 있으나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보호자와 함께 구조정에 편승 조치하고 신속히 거문도항으로 이동했다.

 해경은 서해청 항공대 헬기 지원을 받아 응급환자와 보호자를 탑승시키고 여수 소재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했다.

이 씨는 오늘 새벽 2시경 여수 소호항에서 지인들과 함께 낚싯배 K 호(9.77톤, 승선원 16명, 여수선적)에 승선 출항여, 같은 날 5시경부터 삼산면 대원도 갯바위에 하선, 낚시하던 중 가슴 통증과 고혈압 증상을 보이며 쓰러졌다.

이 씨는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여수 소재 병원에서 정밀검사와 함께 치료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