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환경단체, 이낙연 총리에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해 달라" 요청
광양환경단체, 이낙연 총리에 "백운산 국립공원 지정해 달라" 요청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4.1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산지키기협의회 10일 정인화 의원과 이 총리 면담

[광양/남도방송] 광양지역 환경단체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백운산지키기협의회는 지난 10일 정인화 국회의원과 함께 이 총리를 찾아가 ”백운산이 국토자원으로 균형 있는 개발과 이용을 위해서라도 국립공원으로 지정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서울대학교가 백운산의 소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해당 구간이 국립공원에 편입돼도 서울대가 학술 연구 목적으로 채집, 수거 등을 요청할 때는, 환경부와 조율하는 방안의 협의안을 모색하겠다”고 대답했다.

협의회는 서울대가 남부학술림 관리면적 1만6213ha 가운데 935ha에 대한 양여 요청을 했고, 광양시와 시민들이 양해한다면 국립공원지정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대는 남부학술림 관리면적 1만6213ha 중 935ha에 대한 양여 요청을 했다.

옥룡추산시험장 일원 268ha와 한재지역 443ha, 지리산 207ha, 기타 17ha 등을 요구했다.

서울대학교는 해당 면적을 무상양도 하는 것을 광양시와 광양시민들이 양해 해 준다면 국립공원지정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그러나 광양시와 시민단체는 한재일원은 국립공원지정과 보전의 가치가 높기 때문에 서울대에 소유권을 넘길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는 한재를 국립공원으로 편입시키되 서울대의 학술 연구목적으로 이용이 될 수 있도록 환경부가 일정 부분 허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