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체 처리·보존 '하세월'…내년 말쯤 논의 재개
세월호 선체 처리·보존 '하세월'…내년 말쯤 논의 재개
  • 뉴스1
  • 승인 2019.04.1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5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전남 목포 신항만을 찾은 시민들이 세월호를 바라보고 있다.

세월호 참사 5주년을 맞았지만 선체 활용이나 보존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사회적 합의를 찾지 못한 상황이다.

현재 목포신항만에 거치돼 있는 세월호 선체는 지난해 8월6일 활동을 마친 선체조사위원회의 선체 보존·처리 계획서에서 '손상된 상태인 원형 그대로 선체를 보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결론내렸다.

대신 '선체의 손상이 심해 그대로 활용하는 방안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별도의 부대 복합관을 건축해 교육·추모의 공간으로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선체를 보존할 장소로는 인천과 안산, 목포, 진도, 제주 등 5곳의 후보지를 제시했다.

하지만 선조위 권고 이후 8개월이 지났지만 선체를 어디에, 어떻게, 어떤 형태로 보존하는 것에 대해서는 한발짝도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세월호 침몰 사고의 진상을 규명 등을 위해 선조위에 이어 설치된 '4·16세월호참사 2기 특별조사위원회'가 지난해 12월부터 활동을 시작하면서 선체 보존 논의는 또다시 늦춰졌다.

4·16세월호참사 2기 특별조사위원회는 1년 동안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필요시 한 차례에 한해 6개월을 연장할 수 있다. 이어 백서 발간 등의 단순 문서 업무를 위해 3개월을 한 차례 더 연장할 수 있다.

때문에 선체 보존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는 2기 특조위의 활동이 끝나는 내년 말쯤으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창준 전 선체조사위원장은 13일 뉴스1과 통화에서 "선조위의 침몰원인 조사가 부족하다해서 유가족 측에서 추가조사를 원해 2기 특조위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선체는 진상조사 대상이기 때문에 진상조사가 끝난 뒤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특조위서 먼저 사고원인 부분을 정리하고 이후 선체처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선체처리 결정도 더 늦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선조위에서 권고한 5개 지자체의 분위기다. 선체 보존을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동의를 구해야 하지만 이를 둘러싸고 상당한 갈등이 불가피해 보인다.

현재 세월호 선체가 거치돼 있는 목포시의 경우도 전임 시장 시절에 목포시민들의 주민투표를 거쳐 세월호 보존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나 이후 추가논의는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선체를 목포에 보존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특별히 추가로 논의되지는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