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공식 사과문 발표 “염화비닐 생산시설 폐쇄 결정”
LG화학 공식 사과문 발표 “염화비닐 생산시설 폐쇄 결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4.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신학철 대표이사 명의 사과문 배포 "통렬히 반성...책임 다하겠다" 밝혀

[여수/남도방송] 여수산단 기업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먼지, 황산화물 등을 속여서 배출한 정황이 적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기업 중 한 곳인 LG화학이 공식사과문을 내고 책임있는 사태 해결을 약속했다.

LG화학이 환경부 발표와 관련해 17일 오전 신학철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내 “참담한 심정으로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신 대표이사는 “LG화학의 경영이념과 본인의 경영철학과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어떠한 논리로도 설명할 수 없고, 어떠한 경우에도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모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염화비닐 배출과 관련해서도 “가용한 모든 저감조치를 취하는 한편, 현재도 법적 기준치 및 지역사회와 약속한 배출량을 지키고 있지만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관련 생산시설을 폐쇄키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신력 있는 기관과 위해성 및 건강영향 평가를 지역사회와 함께 투명하게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