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억짜리 최신예 방제정, 여수·광양항 누빈다
54억짜리 최신예 방제정, 여수·광양항 누빈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4.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경, 안전한 바다 위해 방제26정 전진 배치
17일 전남 여수 신항 해경 전용부두에서 취역식을 가진 방제26정.
17일 전남 여수 신항 해경 전용부두에서 취역식을 가진 방제26정.

[여수/남도방송] 여수해경은 장인식 해경서장과 조선소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역식을 가졌다. 취역식은 경과보고, 표창장 및 감사장 수여, 명명장 수여, 장인식 서장 치사, 테이프 커팅, 방제26정 순시 순으로 진행됐다.

표창장 및 감사장 수여식에서 방제26정 김일규, 신재욱 주무관은 건조 업무 유공 표창을 받았다. 주식회사 연수중공업 이명보 대리에게는 방제정 건조에 기여한 공으로 감사장이 전달됐다.

장인식 서장은 "여수 관할 해역은 석유화학단지 등 국가 주요 산업시설이 분포돼 있고, 대형 특수선 및 유조선을 비롯한 화물선의 입·출항이 잦아 대형 해양오염사고 위험이 크다"며 "취역한 방제26정이 남해 동부 해상의 해양오염 사고 예방 및 방제에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방제26정은 충남 서천군의 한 조선소에서 28개월간의 건조 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54억5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 최신예 방제정으로 총t수 150t, 길이 34.7m, 폭 10.8m 최대 13노트(24㎞/h)의 속력으로 해상에서 발생하는 유류오염 사고시 최우선으로 투입된다.

이 배는 선체 두 개가 하나로 연결된 '쌍동선형' 선박구조이며, 바다에 산재해 있는 기름을 빠르게 제거할 수 있는 벨트식 유회수기가 탑재돼 시간당 최대 100㎘의 유출 기름을 회수할 수 있다. 최대 200m까지 전장 가능한 오일펜스도 갖추고 있다.

양관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최상의 전문성을 갖춘 방제정이 배치돼 해양오염사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췄다"며 "앞으로 방제26정을 해양오염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해역에 전진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방제 26정을 비롯해 방제 15호정, 화학방제2함, 소형방제정 1척 등 총 4척의 방제세력을 보유하고 있다.

17일 전남 여수 신항 해경 전용부두에서 장인식 여수해경서장을 비롯해 경찰관 및 조선소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제26정 취역식 행사가 열리고 있다.
17일 전남 여수 신항 해경 전용부두에서 장인식 여수해경서장을 비롯해 경찰관 및 조선소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제26정 취역식 행사가 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