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핵심공약 ‘동부권통합청사’…지역갈등 야기
김영록 전남지사 핵심공약 ‘동부권통합청사’…지역갈등 야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5.1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 선정 평가기준 문제없어” 광양·여수시 이의 기각
일부 지자체 공모 참여 보이콧 예고…‘반쪽 사업’ 우려
“탈락 지자체들 박탈감 갖지 않도록 충분한 보상 필요”

[여수/남도방송] 김영록 전남지사의 핵심공약 가운데 하나인 동부권통합청사 건립이 동부권 행정기능의 통합이라는 본 취지와는 달리 공모에 참여하는 지자체들 간 갈등의 원흉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부 지자체에선 ‘행정통합과 양질의 행정서비스 제공이라는 의미가 퇴색됐고, 갈등만 커졌다’, ‘반쪽사업이 됐다’, ‘안 하느만 못한 사업’이라는 등의 자조섞인 목소리가 나오는 실정이다.

순천과 광양, 여수 등 3개 시는 오는 17일까지 마감되는 ‘동부권통합청사 건립 후보지 선정’ 공모 참여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광양시와 여수시가 “후보지 평가 기준에 공정성이 결여됐다”며 지난 2일 광주전남연구원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전남도로부터 전남통부권통합청사 입지 선정 용역을 위탁받은 광주전남연구원은 광양시와 여수시가 접수한 이의신청을 검토하기 위해 지난 10일 평가기준 위원회를 다시 열어 재논의를 가졌다.

평가위원들은 “공정성에 문제가 없다”며 광양시와 여수시가 제기한 이의신청을 기각했다. 일부 지자체는 공모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반발하면서 파행이 예상된다.

광양시 관계자는 “한전공대 선정 방법과 같이 공정하게 기준을 마련해 선정한다고 해놓고 현재 제시된 선정기준은 사전 의견수렴이나 공청회 등 동부권 도민과 3개시 관계자들의 의견이 일체 없다”며 “중대한 절차상 하자가 있는 평가기준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공모 신청이 의미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수시 관계자도 “이의신청을 기각한 평가기준위원회 의사결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알 길이 전혀 없다”며 “조만간 부서에서 공모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지만 현재로선 공모 참여의 필요성을 잘 모르겠다”며 불편한 내색을 보였다.

앞서 양 시는 부지 선정 평가기준을 놓고 “금융권 및 행정시설, 상권 생활권 등 편의시설 연계성과 부지확보 용이성은 시유지인 순천 신대지구 부지에 유리할 수밖에 없다”며 광주전남연구원에 이의를 신청했다.

이들 지자체는 “부지조성 비용과 조건 등 경제성 및 지자체 차원의 건립·지원 계획에 대한 배점 기준을 반영하고, 낙후지역에 대한 개발촉진과 성장 잠재력 부분에 대한 평가기준을 새로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평가기준위원회에서 충분한 협의를 거쳐 이의신청을 기각한 것으로 안다. 부지선정 평가기준에 하자는 없다”고 밝혔다.

지역사회에선 예민한 부지선정을 놓고 논란이 충분히 예견됐던 만큼 전남도가 부지선정에 앞서 이들 지자체와의 사전 교감이나 소통이 부족했던 것 아니냐는 비난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광양과 여수지역 도의원들은 14일 오전 김영록 전남지사와 면담을 갖고 지역의 이 같은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다.

지역 정가에선 탈락한 지자체들이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차후에라도 충분한 보상을 해야 한다며 동부권 주민들의 삶의 질과 직결된 현안인 만큼 일선 행정조직에만 맡길 게 아니라 김영록 지사가 나서서 리더십과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여론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