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빈 대장,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중 13번째 등정 도전
김홍빈 대장,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중 13번째 등정 도전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05.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시청에서 발대식 갖고 가셔브룸Ⅰ 원정대 격려
“꿈 포기 않고 나선 불굴의 도전에 광주시민이 함께 할 것”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5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2019 김홍빈 가셔브룸Ⅰ(8,068m) 원정대’ 발대식에 참석해 장병완 국회의원,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김홍빈 원정대장, 정원주 원정대 단장(중흥건설 대표), 대원 등 참석자들과 성공적인 등정을 기원하며 떡케익을 자르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5일 오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2019 김홍빈 가셔브룸Ⅰ(8,068m) 원정대’ 발대식에 참석해 장병완 국회의원,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김홍빈 원정대장, 정원주 원정대 단장(중흥건설 대표), 대원 등 참석자들과 성공적인 등정을 기원하며 떡케익을 자르고 있다.

[광주/남도방송] 산악인 김홍빈 대장을 포함한 원정대가 장애인 세계 최초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에 도전한다.

광주시에 따르면 김 대장은 지난해 5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8091m) 완등에 성공하며 장애인 세계 최초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까지 가셔브룸Ⅰ과 브로드피크(8047m)만 남겨두고 있다.

그는 지난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단독 등반 중 사고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었지만, 불굴의 의지와 투혼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장애인 세계 최초로 7대륙 최고봉을 완등한 산악인이다.

지난 15일 광주광역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장애 산악인 김홍빈 대장 가셔브룸Ⅰ 원정대 발대식’이 열려 이용섭 광주시장 등이 시민을 대표해 완등을 기원했다.

발대식에는 이용섭 시장(광주광역시장애인체육회장)을 비롯해 장병완 국회의원(원정고문),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정원주 원정단장, 박만영 원정대 후원사 콜핑 회장, 원정대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2006년과 지난해 두 번이나 등정에 나섰으나 궂은 날씨로 도전을 접어야 했던 곳에 또다시 도전에 나서는 김홍빈 대장과 대원 여러분에게 뜨거운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58일 간의 여정에 나서는 김홍빈 대장과 원정대원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홍빈 대장은 “등정 기간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이 겹쳐 아쉽게도 멀리서 대회를 지켜보겠지만 수영대회 성공개최를 위해 반드시 등정에 성공해 소외되고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싶다”고 화답했다.

발대식에서 이 시장은 세계수영대회 마스코트인 수리·달이 인형을 전달하며 원정대의 등정성공과 수영대회의 동반 성공을 기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