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드림FC 장애인축구단 창단 '관심'
구례드림FC 장애인축구단 창단 '관심'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9.06.1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장애인과 시각장애, 뇌병변 장애 등 18명으로 구성

[구례/남도방송] 구례드림FC 장애인축구단이 창단됐다.

구례군장애인복지관은 지난 8일 구례군공설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창단식과 영호남 친선경기를 가졌다.

이날 창단식은 김순호 군수를 비롯한 김송식 군의장 및 군의원, 기관단체장, 군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 후 구례드림FC 창단을 축하해주기 위해 참가한 경남어시스트 축구단, 의령 꽃미녀 FC, 남해 보물섬 FC, 나주 부활 FC, 신안 FC팀 간의 영호남 친선 축구경기를 가졌다. 

구례드림FC는 군에 등록된 지적장애인과 시각장애, 뇌병변 장애 등 18명으로 구성된 남녀 혼성팀이다.

여가활동 지원과 사회참여의 기회로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공설운동장에서 축구의 기본기, 경기기술 등에 관련 습득 훈련을 진행 해왔다. 

이번 창단식 및 영호남 친선경기는 나눔을 통해 더불어 사는 지역 스포츠 문화를 실현하기 위해 지역단체인 한국JC 구례청년회의소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구례드림FC의 한 팀원은 “다가오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제주특별자치도지사기대회에 출전하여 입상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작년 장애인복지관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고, 많은 훈련을 통해 전국대회에서도 좋은 성과를 보여주었다”며 “복지관의 좋은 프로그램과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고, 구례JC의 깊은 관심으로 이루어진 창단식이라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 축구를 좋아하는 동호인으로써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