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자원봉사센터장 “사퇴 않겠다…명예 회복할 터”
순천시 자원봉사센터장 “사퇴 않겠다…명예 회복할 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7.0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과 상의 끝에 사퇴 않기로 결정...채용 취소한다면 법적 대응”
시민단체 “부당채용...공개 사과하라” vs 자원봉사단체 “발목잡기”

[순천/남도방송] 순천시 자원봉사센터장 채용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당사자인 센터장 선순례 씨가 “사퇴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선 씨는 9일 남도방송과 통화에서 “가족과 상의 끝에 사퇴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센터장)을 유지하는 것이 상처받은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 씨는 “시가 적법한 절차에 의해 채용한 것으로 번복은 있을 수 없다"며 "만일 채용을 취소한다면 법적 대응하겠다”며 강경하게 말했다.

그는 “유서라도 써놓고 죽고 싶을 심정으로 주변의 온갖 폄훼와 난도질로 본인과 가족들이 지울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며 “스스로 물러난다면 명예를 회복할 길이 없고, 그동안 저를 응원해 준 많은 분들께 대한 도의가 아니라 생각했다”고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일생을 베풀고 살았다 자부하고 있고, 봉사하면서 살아왔다”며 “제가 이런 수모를 겪을 만큼 부정한 삶이나 남을 힘들게 한 삶을 살지 않았는데…”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어 “일각에서 노 전 시장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하는데 전혀 근거없는 말”이라며 “전 시장과 현 시장 누구와도 아무 관련이 없다”며 한 간에 떠도는 보은인사설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50여분의 자원봉사센터 회장들께서 이렇게 응원하고 위로해 줄 지 생각지도 몰랐다”며 “그래도 사회는 아직까지 정이 많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순천환경운동연합 등 25개 시민단체는 지난 5일 “순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석 시장은 순천시자원봉사센터장을 즉각 해임하고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부당하게 채용된 자원봉사센터장은 당연히 사퇴하거나 시장이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순천시 자원봉사단체 회장들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체 회장단은 9일 성명서를 내고 “자원봉사센터장과 민선 7기 시정 발목잡기를 일삼는 세력은 순천 발전의 훼방꾼이다”라고 폄하했다.

이들은 "순천시자원봉사센터장의 자격 문제를 구실삼아 민선 7기 시정의 발목 잡고 있으며, 시민과 소통하는 정치를 음해하고 비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감사원은 얼마 전 '지역 토착 비리 등 기동 점검 감사 결과를 통보하고 시자원봉사센터장으로 채용된 선 씨에 대한 채용 취소 방안 마련을 통보했다.

감사원은 시가 선 씨를 임용하는 과정에서 자격요건이 미달됨에도 불합격 처리하지 않고 채용했다고 봤다.

이에 대해 시는 채용 담당 공무원에 대해 견책 등 경징계를 내리고, 취소 여부에 대해서는 고문변호사 등을 통해 법률자문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순천시자원봉사센터장은 5급 대우에 준하는 기간제 직급으로 연봉은 3600~4000만원 수준이다. 임기는 2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