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수, 베트남 출신 아내 폭행 사건 대응책 마련 주문
영암군수, 베트남 출신 아내 폭행 사건 대응책 마련 주문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9.07.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동평 군수, “매우 안타깝고 부끄러운 일…베트남 국민들께도 송구” 사과
다문화 가정폭력 예방을 위한 정부 차원 제도개선방안도 긴급 건의하기로
전동평 영암군수.
전동평 영암군수.

[영암/남도방송] 전동평 영암군수가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주민복지실의 ‘무한돌봄팀’을 적극 가동해 피해여성과 아기를 보호·지원하기 위한 방안 모색과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일선 행정부서에 지시했다.

전 군수는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다름 아닌 복지 최우수 군인 영암군에서 발생한데 대해 참담하고 당혹스럽다”면서, “피해를 당한 여성과 그 가족, 더 나아가 베트남 국민들에게 영암군민을 대신해 정중한 사과와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주여성 가정폭력 예방대책’에 의하면 남편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과 아기를 돕고 싶다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점을 감안해 주민복지실 무한돌봄팀에 창구를 개설하고 후원 문의 등을 접수하는 한편 피해여성과 아기를 보호·지원하기 위한 방안 모색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현재 피해 이주여성 A(30)씨와 아들(2)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의 보호를 받고 있으나 체류 자격이 불안정한 상태다. A씨는 지난달 남편과 혼인신고를 하고 배우자 비자로 입국해 1년간 체류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또 베트남에서 태어난 아들은 아버지 B(36)씨의 호적에 등재되기는 했으나 아직 국적 취득 절차를 밟기 전인 상황이다.

영암군은 이에 따라 피해여성과 아들에 대한 보호조치를 위해 관계당국과 적극 협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영암군 차원의 이주여성 가정폭력 재발방지대책도 수립해 즉각 시행하기로 했다.

영암군은 이를 위해 이달 중 영암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에 대한 전수조사를 다시 실시해 신규 가정 및 변동 내역을 파악하기로 했다.

또 이번 베트남 피해여성이 영암군에 거주한지 한 달도 채 안된 상태로 영암군의 관리대상에서 누락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감안해 주민등록담당공무원에 대한 교육을 통해 다문화가족 신규 전입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갖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헤드스타트 사업은 미국 내에 있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무상으로 교육이 제공되고 있어 사회적응력을 키우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의 경우 다문화가족은 한국 국적을 취득한 이후 교육이 시작되고, 외국인등록 자녀는 자부담으로 하다 보니 적기 교육이 늦어 언어와 글을 터득하는데 한국 학생보다 3∼4배의 비용이 들고 있다”면서, “의사표현이 한국학생보다 어렵다 보니 불안한 청소년기로 저소득으로 전락하는 빌미가 되기도 한다”며 개선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