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진모지구 영화세트장 건립 놓고 시-의회 '격돌'
여수 진모지구 영화세트장 건립 놓고 시-의회 '격돌'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7.1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명량 후속작 '한산', '노량' 제작사와 협의...18억 확보해 기반시설 약속
서완석 의장 "가설물 안전 담보할 수 없어" 반대 표명...전체의원 찬반 주목

[여수/남도방송] 여수시가 이순신 장군의 활약상을 주제로 한 영화 ‘명량’의 후속작을 촬영할 세트장을 돌산 진모지구에 유치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여수시의회 서완석 의장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시와 의회 간 충돌이 예상된다.

시는 한산대첩과 노량대첩, 칠년전쟁 등을 주제로 한 ‘한산’과 ‘노량’의 촬영세트장을 진모지구 일원 6만6000㎡에 건립하는 안건을 놓고 영화제작사인 빅스톤픽쳐스와 협의를 추진해오고 있다.

최근 18억원의 시비가 투입돼야 하는 계획에 대해 시정 업무보고를 통해 시의회에 동의를 구했다.

그러나 서완석 의장이 15일 열린 제194회 여수시의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부정적인 의사를 보여 대립각이 예고됐다.

서 의장은 “가설건축물이 대부분인 세트장은 대부분 부실해 태풍, 폭우, 화재 등에 취약하고 가장 중요한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며 “이런 이유로 유지보수 관리에 많은 비용이 소요되고, 해를 거듭할수록 애물단지로 취급되거나, 버티지 못하고 철거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부채납 조건이라고 해서 2만 평의 부지를 3년 동안 무상 사용케 하고, 시 예산 18억 원을 투입해 기반시설을 만들어주는 것에 대해 그 기대효과와 향후 시가 부담해야할 유지보수비 등을 냉정하게 분석해봐야 한다”고 했다.

또 “임시적이고 부분적인 활용이 아니라 전체부지에 대한 종합적인 개발계획이 먼저 수립되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는 오는 15일부터 열릴 제194회 시의회 임시회에 안건을 부의해 사업비를 요청한다는 복안이지만 이미 지난 4월 열린 추경안 심의에서 기획행정위원회가 예산낭비를 이유로 전액 삭감한 바 있어 통과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진모지구는 1종 주거지역으로 21만㎡ 면적에 남산공원 법면 재해위험지구 공사장에서 발생한 토사를 반입해 적치해 놓은 상태로, 시는 18억원을 들여 세트장 건립에 필요한 부지정리 및 도로개설 등 기반시설을 해주기로 했다.

계획대로면 내년 3월까지 세트장 건립을 마치고, 실제 영화촬영은 그 이후부터 2021년 12월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