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홍도 '원추리 축제' 18일 팡파르
신안 홍도 '원추리 축제' 18일 팡파르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9.07.15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와 국립공원, 그리고 야생화를 보다' 주제
홍도 원추리.
홍도 원추리.

[신안/남도방송] 신안 홍도에서 '섬 원추리 축제'가 열린다.

군은 '문화재와 국립공원, 그리고 야생화를 보다'라는 주제로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홍도 1구 ~ 2구 마을의 육상 포토존과 신비로운 홍도의 해안선을 따라 피어난 원추리 꽃을 배경으로 축제를 연다.

식물명이 존재하는 '홍도 원추리'는 다른 원추리에 비해 꽃이 유난히 크고 아름다우며 질감이 고와 관상 가치가 매우 뛰어나 고유자생의 유전자원으로써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홍도원추리는홍도의 인문환경과 역사를 함께하고 있다. 육지 주민이 보릿고개를 보낼 때 홍도 주민은 원추리 잎으로 나물을 만들어 먹으면서 배고픔을 견디어 냈다.
 
원추리 꽃이 지고 나면 원추리 잎을 잘라서 새끼를 꼬아 띠 지붕을 만들고, 배 밧줄, 광주리 등 생활에 필요한 필수도구를 만들어 쓰면서 살아왔다.
 
제1회 섬 원추리 축제는 원추리 섬 선포식, 문예공연, 관광객 및 주민  노래자랑, 홍도 특산물 체험하기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병행한다.
 
한편, 전라남도 신안군에 소재한 홍도는 신비스러운 경관으로 1964년에 천연기념물 제170호로, 1981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목포에서 쾌속선으로 2시간 30분 거리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