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주 여수시의원 "최중증 발달장애인들, 정신병원 찾고 있다"
정현주 여수시의원 "최중증 발달장애인들, 정신병원 찾고 있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7.1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력, 자해 등 도전적 행동에 관한 지원체계 구축 시에 주문
10분 발언하는 여수시의회 정현주 의원.
10분 발언하는 여수시의회 정현주 의원.

[여수/남도방송] 여수시의회 정현주 의원이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행동 지원체계 구축에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지난 18일 열린 제19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최중증 발달장애인들이 정신문제가 아닌 도전적 행동으로 정신병원을 찾고 있는 실정"이라며 심각성을 제기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최중증 발달장애인은 지적장애나 자폐성장애의 정도가 매우 심하며 폭력, 자해 등 도전적 행동을 보여 지원이 필요한 발달장애인을 말한다.

정 의원은 이날 발달장애인 아들의 도전적 행동으로 고통을 겪는 어머니의 사연을 언급하며, 최중증 발달장애인 도전적 행동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3가지 사항을 제안했다.

24시간 돌봄으로 힘든 발달장애인 가족을 위한 발달장애인 단기 거주시설 설치와 발달장애인을 전담 케어할 수 있는 ‘최중증 낮활동 지원’ 시행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최중증 낮활동 지원’은 과격한 행동으로 서비스 지원을 받지 못하고 가정에서 생활하는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돕는 사업으로, 정 의원은 시가 이를 적극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정 의원은 최중증 발달장애인 도전적 행동 지원위원회 또는 TF팀 구성·운영이 필요성도 제기했다.

지원이 필요한 경우 접수, 소집, 계획수립, 진행, 모니터링 등을 체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정책적 뒷받침 마련을 주문했다.

정 의원은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도전적행동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삶은 지금보다 훨씬 더 행복하고 풍요로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