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22개국 71편 작품 선봰다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22개국 71편 작품 선봰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7.25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간...개막작 '푸른 심장'
신설된 단편경쟁 부문, 오성윤 감독 특별전 등 다채
내달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 간 일정으로 열리는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에 앞서 지난 2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허석 시장, 영화제 홍보대사 엑소의 수호,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박정숙 총감독.
내달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 간 일정으로 열리는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에 앞서 지난 2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왼쪽부터 허석 시장, 영화제 홍보대사 엑소의 수호,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박정숙 총감독.

[순천/남도방송] 내달 22일부터 26일까지 닷새 간 일정으로 열리는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에 22개국 71편(장편 18편, 단편 53편)의 작품들이 상영된다.

지난 2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는 허석 시장을 비롯해 영화제 홍보대사 엑소의 수호,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박정숙 총감독, 박혜미 프로그래머 등이 참석해 영화제를 소개했다.

‘Happy Animals – ‘함께’ 행복한 세상‘이라는 슬로건로 열리는 영화제에는 개막작으로 브리튼 카유에트 감독의 <푸른 심장>이 선정됐다.

<푸른 심장>은 유럽의 마지막 남은 자연하천이 있는 발칸반도를 지키기 위해 댐 건설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주민들의 저항을 그린 다큐멘터리 작품이다.

반려동물을 필두로 삶의 터전을 공유하는 다양한 동물과 인간과의 관계를 돌아보는 작품들을 소개하는 섹션 ‘우리 곁의 동물들’과 온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동물영화 섹션 ‘키즈드림’, <마당을 나온 암탉>과 <언더독>으로 한국 애니메이션의 가능성을 보여준 ‘오성윤 특별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오성윤 감독은 이번 영화제 트레일러의 연출과 제작을 직접 맡기도 했다.

개막 전까지 순천 조례호수공원 일대에선 ‘찾아가는 영화제’가 열리며, 순천시영상미디어센터에서 진행되는 시민 영화제 프로그래머 양성 교육, 인문학 강좌 등도 마련됐다.

이 밖에도 영화제 기간 동안 순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백순하 작가의 멸종위기 동물인형 전시회, 순천 문화의 거리 일대에서 진행되는 OST 콘서트, 동물 타로 체험, 동물등록제 홍보, 유기견 분양 추진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된 홍보대사 수호는 “동물과 자연의 소중함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며 “아름다운 순천만 일대에서 열리는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허석 시장은 “2013년부터 지금까지 영화제의 성장과 함께 순천시 역시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되고, 국내 최초 람사르 습지도시로 인증받는 등 대한민국의 생태수도로서 동반 성장한 것에 대한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