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소방공무원, 외상후 스트레스 심각
전남 소방공무원, 외상후 스트레스 심각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08.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증․수면장애․음주습관장애 등 위험군은 소폭 감소

[전남도/남도방송] 해마다 늘던 전남 소방공무원의 우울증, 수면장애, 음주습관장애 등 위험군 발생률은 줄어 들었음에도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는 좀처럼 호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남 소방공무원 2천885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19년 마음건강 상태 설문조사’에서 우울증 위험군 비율이 지난해 4.3%에서 올해 3.6%, 음주습관 장애는 25.9%에서 22.2%, 수면장애 역시 20.1%에서 19.7%로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소방관의 직무 관련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소방서별로 심신안정실 설치 및 전문 심리상담사 배치, 스트레스 회복력 강화 프로그램과 찾아가는 상담실 운영 등 다양한 치료책이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다만 참혹한 재난현장 활동에 의해 유발되는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4.8%로 집계됐다.

하수철 전라남도소방본부 소방행정과장은 “다양한 정신건강 향상 정책을 통해 직무 관련 스트레스가 일부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소방공무원의 스트레스 회복력 향상을 위해 계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