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표로 만나는 독립운동과 태극기…평화의 소녀상도 전시
우표로 만나는 독립운동과 태극기…평화의 소녀상도 전시
  • 온라인팀
  • 승인 2019.08.1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우표박물관에서 전시 중인 평화의 소녀상과 나만의우표.(김서경·김운성 부부, 우표박물관 제공)© 뉴스1

우표박물관은 광복절을 맞아 오는 9월29일까지 '역사 속의 독립운동 태극기 우표 기획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태극기에 담긴 독립운동 이야기를 우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시회에는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데니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2호, 1890년 제작 추정)부터 넥타이 판매자금으로 만든 임시의정원의 태극기 등이 전시된다.

전시회에서 광복 이후 70여년간 발행된 광복 기념우표와 주화도 볼 수 있다. 독립 1주년에 발행된 기념우표부터 최근 70주년에 발행한 기념주화까지 기념우표 17종과 주화 7종이 전시된다.

'역사 속의 독립운동 태극기 우표 기획전시회' 전경.(우표박물관 제공)© 뉴스1

또한 김운성·김서경 부부 조각가가 만든 평화의 소녀상을 주제로 한 '작은 소녀 기념주화'와 나만의 우표 등도 전시된다.


이외에도 20세기 초 세계 각국에서 외국인들이 상품 광고와 호텔 수화물표 등에 그려 넣었던 태극기를 그림엽서 형태로 만나볼 수 있다.

임정수 우표박물관 관장은 "독립을 위해 노력한 선열의 노력과 태극기에 담긴 정신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우표가 가진 역사, 문화적 가치를 담아 다양한 기획 전시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