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논의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 논의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08.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광주시청서..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논의
달빛내륙철도 노선도.
달빛내륙철도 노선도.

[광주/남도방송] ‘제5차 달빛내륙철도 경유 지자체 실무자협의회’가 13일 광주광역시청에서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달빛내륙철도 경유 지자체 실무자협의회는 광주시와 대구시, 담양, 순창, 남원, 장수, 함양, 거창, 합천, 고령 등 경유지 10개 지자체와 전남·전북·경남·경북 광역지자체 담당과장과 실무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내달 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리는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포럼’ 개최 준비를 위한 지자체별 역할과 국토교통부가 올해 하반기에 착수키로 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1∼’30)’에 신규사업을 반영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

그 동안 광주시와 대구시 등 경유 지자체는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해 해당지역 국회의원과 적극 협력해 2019년 정부예산에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5억원을 확보하고 국토부가 지난 6월 용역에 착수하면서 사업 추진 가시화에 추동성을 확보했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광주~대구 달빛내륙 철도가 건설되면 철도 교통인프라가 열악한 광주∼대구 간 시속 191.6㎞를 최고 250㎞로 달릴 수 있어 1시간대 생활권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1300만명 규모의 동·서간 인적·물적 교류 촉진은 물론, 산업구조가 연계돼 일자리 창출과 관광특화사업이 보다 원활해지고 초광역 남부경제권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