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동천 출렁다리' 설치계획에 환경단체 강력반발
순천시 '동천 출렁다리' 설치계획에 환경단체 강력반발
  • 온라인팀
  • 승인 2019.08.2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환경운동연합 김태성 사무국장이 20일 오전 순천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통해 '봉화산 출렁다리 사업 전면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2018.7.20/뉴스1 © News1

전남 순천시가 출렁다리를 봉화산 대신 동천에 건립하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지역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21일 순천시에 따르면 2016년부터 추진된 출렁다리는 30억원(교량 25억원+철쭉동산 등 부대공사 5억원)을 들여 봉화산 둘레길의 조곡동 철도관사와 금호타운 뒤편에 길이 184m, 높이 37m, 너비 1.5m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었다.

시는 봉화산 둘레길에 순천의 새로운 명소를 만들어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순천만정원으로 집중되는 관광객을 도심을 끌어들인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 사업은 업체 선정과정의 잡음은 물론 인근 주민들과 지역 환경단체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 난항을 겪으면서도 10억원이 넘는 출렁다리 공사자재의 발주와 대금 지급까지 이뤄졌다.

하지만 지난해 3월 환경단체는 감사원에 이 사업의 문제점을 확인해 달라는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감사결과 시가 부당하게 업무를 처리하고 부적격 업체와 공사계약까지 맺은 것이 드러났고, 환경단체는 출렁다리 사업의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허석 순천시장도 봉화산 출렁다리 등 민원이 많았던 분야들은 시민의 여론을 수렴해서 원점에서 재검토 하겠다고 약속했다.

1년여의 재검토에 들어간 순천시는 조례호수공원과 국가정원 내 꿈의다리 옆, 풍덕동 그린웨이와 오천동을 연결하는 동천 등 3곳을 검토했고, 지난 19일 간부회의를 통해 봉화산 대신 동천변에 출렁다리를 설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기존에 발주해 놓은 공사자재의 재활용은 물론 새로운 관광 콘텐츠 기능, 주민편의 등을 고려했다"며 "출렁다리는 국가정원과 순천역을 연결하는 그린웨이와 오천지구를 한가지 동선으로 잇게 해 국가정원의 관광객을 지역에 머물게 하는 강점이 있다"고 사업추진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시는 오는 9월 공사에 들어가 12월 준공할 계획이지만 환경단체는 사업 자체의 전면 백지화를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사업 과정에서 특혜의혹이 제기됐고 시의 부당한 업무과정이 드러난 만큼 명분없는 사업을 백지화해 행정의 교훈으로 삼고, 기존에 투입된 비용은 '매몰비용'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옥서 순천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이 사업을 백지화할 경우 그동안 투입된 재원이나 정책과정에 대한 책임문제가 있어 시는 이 사업을 끌고나가려 하는 것"이라며 "시가 이야기하는 관광자원화와 원도심 활성화 등은 행정의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