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만취 상태로 어선 운항한 선장 적발
목포해경, 만취 상태로 어선 운항한 선장 적발
  • 문정훈 기자
  • 승인 2019.08.2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남도방송] 술이 만취한 상태에서 어선을 운항한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목포해경은 지난 22일 저녁 8시34분께 영광군 계마항서쪽 3.7km해상에서 K호(9.77톤.자망,낙월선적,승선원6명)선장A씨(43세)를 해사안전법(음주운항)위반으로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검거 당시 A씨는 혈중알콜농도는 0.230% 만취상태였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7시경 조업차 계마항에서 출항하여 어구가 설치된 곳에 도착한 후 일이 고되고 피곤하여 조타실에서 소주 2병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음주상태로 5톤이상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5톤 미만의 선박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