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로 정명훈,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 막 연다
마에스트로 정명훈,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 막 연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9.0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스테르담 로열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 등 참여 시민들에 하모닉 선사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 포스터.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 포스터.

[순천/남도방송] 세계 최정상 지휘자 정명훈이 오는 25일부터 30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되는 ‘2019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의 서막을 연다.

시에 따르면 정명훈이 지휘하는 원코리아오케스트라(협연 피아노 임동혁)가 올해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 개막공연을 장식한다.

세계 최정상의 오케스트라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로열 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RCO, 1881년 창단) 주요 멤버 20여 명으로 구성된 RCO-카메라타가 순천을 처음 찾는다.

아울러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SIOF) 페스티벌오케스트라(지휘 안두현, 협연 비올라 김상진, 테너 한윤석),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장윤성, 협연 바이올린 이경선, 소프라노 한경미, 바리톤 고성현)가 무대에 오른다.

이외에 순천시의 자매결연 도시인 경남 진주시립교향악단(지휘 여자경, 협연 피아노 김규연, 테너 이현)이 참여하는 등 총 5개의 교향악단, 총 400여 명의 연주자들이 5일 간 화려한 음악축제를 펼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는 그동안 정상급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소프라노 조수미, 신영옥 등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성악가들의 협연 무대를 통해 3회 동안 연 인원 약 5만여 명의 관객들에게 커다란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올해는 ‘교향악축제’라는 제목에 걸맞은 프로그램을 구성해 야심차게 새로운 출발을 모색했다. 대한민국 유일의 국가정원인 순천만정원에서 펼쳐지는 개막공연에서는 마에스트로 정명훈과 스타 피아니스트 임동혁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정명훈이 지휘하는 원코리아오케스트라의 베토벤의 ‘교향곡 제 7번’과 임동혁이 연주하는 차이코프스키의 ‘피아노협주곡 제 1번’이 아름다운 순천만정원의 밤하늘을 음악으로 수놓을 것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교향악축제는 ‘2020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된 ‘문화의 도시 순천’의 위상을 제고하고, 세계 최고의 클래식 음악축제로 불리고 있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영국 ‘에딘버러 페스티벌’, 스위스 ‘루체른 페스티벌’, 영국의 ‘BBC 프롬스’, 미국의 ‘아스펜 뮤직 페스티벌’, 독일의 ‘발트뷔네’ 등 축제에 못지않은 아시아 최고의 음악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