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수확기 벼 도복 843ha 등 85건 태풍 피해
해남, 수확기 벼 도복 843ha 등 85건 태풍 피해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9.09.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현관 군수 9일 현장 방문, 추석 전 신속복구 총력 당부
명현관 해남군수가 9일 태풍피해 지역 현장점검하고 있다. 사진은 가드레일과 석축이 파손된 화산 구성항 진입도로와 뻘물 유입으로 넙치 3만 5,000마리(50톤)이 폐사한 송지 내장리 넙치 육상해수양식장.

[해남/남도방송]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해남 지역 843ha 면적의 수확기 벼가 쓰러지고 시설물들이 파손되는 등 85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6~7일 해남을 강타한 태풍으로 삼산면 300ha를 비롯해 총 843ha의 벼가 도복된데 이어 과수 낙과 피해 19.6ha,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 23개동과 축사 3동이 파손되는 피해가 발행했다.

또, 송지면 어란리 전복가두리 양식장 52칸이 유실되고 524칸이 전파 또는 반파된 것을 포함해 양시시설 26개소가 파손되고 넙치 50톤이 폐사하는 등 수산생물 폐사, 유실 피해도 잇따랐다.

화산 구성항 가드레일 35m가 파손되고 석축 10m가 유실되는 등 어항시설 11개소와 마을 승강장 4개소가 바람에 전파되기도 했다.

군은 쓰러진 가로수 136주와 신호등, 도로표지판, 간판 등 긴급한 사항에 대해서는 당일 응급복구를 실시했으며, 13일까지 모든 피해조사를 마치고, 재해 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명현관 군수는 9일 주요 피해지역을 점검한 자리에서 “추석 전까지 응급복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신속히 대처해 나가겠다”며 "필요한 경우 현장 대민 지원 등을 실시해 피해복구에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