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스카이큐브 사태 중재 결과에 지역사회 촉각
순천만스카이큐브 사태 중재 결과에 지역사회 촉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09.2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재위원단 18일 현장실사 “원만한 중재로 스카이큐브 존치하길”
시-업체, 2번 심리에도 입장차 못좁혀…연내 최종 판결 나올 듯
허석 전남 순천시장이 18일 순천만국가정원 내 스카이큐뷰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거대기업 포스코가 스카이큐브 협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순천시민을 상대로 1367억원의 보상을 청구한 것에 대해 범 시민적 저항이 시작 될 것이라고 밝혔다
허석 전남 순천시장이 18일 순천만국가정원 내 스카이큐뷰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거대기업 포스코가 스카이큐브 협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순천시민을 상대로 1367억원의 보상을 청구한 것에 대해 범 시민적 저항이 시작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순천/남도방송] 순천만국가정원 소형무인궤도열차(PRT) ‘스카이큐브’ 사태에 대한 대한상사중재원의 중재판결 결과 발표가 머지않은 가운데 지역사회 관심이 다시금 달아오르고 있다.

순천시에 따르면 대한상사중재원은 지난 18일 순천만정원 스카이큐브 현장실사를 실시했다.

이날 현장실사는 지난 2차 심리에서 순천시와 스카이큐브 운영사인 순천만에코트랜스 측의 프리젠테이션에 따른 상반된 견해에 대해 현장을 확인해보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중재의장과 양측 중재위원 등 모두 3명으로 구성된 중재위원단이 참석했으며, 허석 순천시장, 이성록 에코트랜스 대표, 각 측 변호사 2명도 동석했다.

참석자들은 순천만 정원 주차장과 동문 매표소를 들러 정원역에서 문학관역까지 스카이큐브를 탑승한 뒤 순천만습지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등 이용객 동선을 직접 시뮬레이션했다.

중재위원들은 이날 “순천만습지의 보존 가치가 매우 높으며, 스카이큐브가 천혜 습지를 활용한 생태관광 시설로써 지대한 역할을 하는 만큼 원만한 중재로 존치했으면 좋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재위는 양측의 심리를 5월31일, 지난달 26일 두 차례 진행했다.

앞서 두 번 열린 심리에선 순천시와 순천에코트랜스가 맺은 협약서 조항 및 이행 여부에 대한 양측의 주장, 사업성 및 수행능력 등을 여러 사안을 놓고 양측의 첨예한 공방이 오갔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양측의 최종 심리는 내달 21일로 예정됐다.

이후 일정 시간의 자율 조정 기간이 주워지는 관례에 비춰봤을 때 적어도 연내 최종 판정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중재 판정 결과는 법원의 확정판결과 동일한 효력을 지니며, 단심제로 곧바로 효력이 발휘된다.

앞서 순천에코트랜스는 스카이큐브의 적자 운영을 이유로 지난 3월 순천시에 운영 협약 해지를 통보했다.

업체는 시를 상대로 지난 5년간 투자위험분담금, 보상비용 등 총 1367억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대한상사중재원에 중재를 신청했다.

순천만에코트랜스는 “순천시가 2011년 맺은 협약을 이행하지 않아 운영 중단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시는 “적자의 원인은 부실운영으로 그 책임을 지자체에 떠넘기려 한다"며 맞서고 있다.

에코트랜스는 PRT 궤도 시설과 장비 일체를 조기 무상양도하겠다고 시에 입장을 전달했으나, 시는 사업을 포기하려면 철거비용으로 200억+α의 금액을 내놓고 철수하라고 맞불을 놨다.

한편 순천만스카이큐브는 순천만 습지와 국가정원 4.62km 구간에 40대의 경전철 PRT를 운행하는 사업으로 포스코가 700억원을 투자해 30년간 운영한 뒤 시에 기부채납키로 한 사업이다.

연간 100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이용객이 줄면서 5년간 쌓인 적자만 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