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한빛원전 철저한 안전대책 거듭 촉구
김영록 지사, 한빛원전 철저한 안전대책 거듭 촉구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09.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한상욱 본부장의 상황설명 듣고 주민 납득할만한 조치 당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7일 오후 전남도청을 방문한 한상욱 한빛원자력본부장으로부터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등에 대해 상황설명을 듣고 있다. 김 지사는 한빛원전에 대해 주민들이 여전히 불신과 의구심을 떨치지 못하고 있는 만큼 납득할만한 보다 철저한 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7일 오후 전남도청을 방문한 한상욱 한빛원자력본부장으로부터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등에 대해 상황설명을 듣고 있다. 김 지사는 한빛원전에 대해 주민들이 여전히 불신과 의구심을 떨치지 못하고 있는 만큼 납득할만한 보다 철저한 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전남도/남도방송]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7일 한상욱 한빛원자력본부장으로부터 한빛 1호기 제어봉 조작 오류로 인한 수동정지, 3·4호기 격납건물 다수 공극 발견 등에 대한 상황 설명을 듣고 조속한 시일 내에 안전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김 지사는 “한빛 1호기 사건의 경우 정부(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발표한 재발 방지대책에 대해 한수원에서도 자체적으로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시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주민들은 여전히 불신과 의구심을 떨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보다 철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이번 사건들을 교훈 삼아 지역민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해 지역민이 수용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된 후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한빛원전 드론 출현과 관련해 김 지사는 “테러 공격에 대비한 드론 탐지시스템을 연구해야 하고, 자체 방호할 수 있는 권한과 시스템을 만들어둬야 한다”고 말했다.

한빛원자력본부는 지난 5월 1호기 수동 정지 사건, 3·4호기 245곳의 공극 발견, 크고 작은 화재 발생 등 사건·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원전 안전에 대한 지역민들의 불신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