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 여순특위 활동 연장 훼방 말라”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 여순특위 활동 연장 훼방 말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0.0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 성명 발표 “추후구성 논의 의견 안타깝다”
전남도의회.
전남도의회.

[전남도의회/남도방송]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은 여순특위 활동연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성명을 통해 “여수∙순천 10∙19사건 71주기를 맞아 국회 특별법 제정을 위한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이혜자 기획행정위원장이 여순사건 특별위원회의 활동연장에 대해 느닷없이 ‘추후구성 논의’ 의견을 나타내 안타깝다”고 밝혔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 4일 여순특위에 보낸 의견서를 통해 "제336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및 본예산 심의 등 산적한 현안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특위 활동 지원은 자칫 상임위 본연의 업무에 누수를 야기할 수 있으므로, 추후 구성을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연대회의는 이에 “정례회 의정활동이 중요하나 제주도의회의 사례를 굳이 들지 않더라도 여순특위 활동연장은 도민들과 유가족들의 엄중한 요청임에도 상임위인 기획행정위원회의 적극적인 협력 속에서 도의회는 유족들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회 국정감사 기간인 10월은 여순특위 차원에서 국회 행안위 간담회, 국회 토론회 참석 등 특별법 제정을 위해 어느때 보다 정성을 쏟아야 할 시기”라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또 “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이 여순특위 활동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를 철회하고 특위 활동연장 등 적극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며 “이번 기획행정위원장의 의견서는 개인 의견인지, 상임위 전체의원의 논의 결과인지 공개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도의회가 단독으로 추진하는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가 기획행정위 의원들의 찬반 의견속에 계속 보류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공개질의서를 통해 의원들의 찬반 의견을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