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현 전 여수시장 "상포지구 특혜 논란 위법, 특혜 없었다"
주철현 전 여수시장 "상포지구 특혜 논란 위법, 특혜 없었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0.0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여수시청 브리핑실에서 공식 사과 입장 표명 "도의적 책임 인정"

[여수/남도방송] 주철현 전 여수시장이 자신의 임기 내 논란이 된 돌산 상포지구 인허가 특혜의혹과 관련해 “도의적 책임은 인정하나 위법이나 특혜는 없었다"고 밝혔다. 

주 전 시장은 7일 오전 여수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년 간 상포논란이 제기된 이후 단 한 번도 경찰과 검찰의 수사, 감사원의 감사대상이 아니었지만 당시 시정의 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며 "인척이 관계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주 전 시장은 "5촌 조카사위가 상포개발에 관련된 것을 뒤늦게 알고, 더 행정을 강화했으면 했지 어떠한 특혜도 주지 않았다”며 “도시계획 시설 후 시에 기부체납 부지에 대한 비율을 25%에서 35%로 늘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논란이 제기된 이후 억울함을 알리기 위해 언론인과 시민단체 대표였던 한창진 전 시민단체 대표를 법에 의존해 힘들게 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한다”고 입장을 표했다.

주 전 시장은 “상포논란 이후 지난 2년 동안 경찰과 검찰수사, 감사원 감사에 시달린 시 공무원들과 억울한 입장에 처한 업무담당 공무원에게 죄송하다"면서도 "징계를 받은 공무원들은 개인의 일탈"이라고 선을 그었다. 

주 전 시장은 또 “경찰과 검찰 수사내용과 달리 판단한 최근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며 감사원의 감사 결과에 반기를 들었다.

그는 “감사원은 기반시설이 매립면허에서 제외된 사실을 간과하고, 도에 기반시설 권한이 있는 것처럼, 도로등 기반시설은 도와 협의하여야 한다든지, 기반시설을 하여야 토지등록이 가능하다든지 하는 명백히 잘못된 결론을 내려,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를 부정했다”며 "감사 오류가 있다"고 주장했다.

주 전 시장은 “이제 상포논란과 관련한 행정적·사법적 검증 과정이 마무리 됐다”며 “내년 국회의원 선거가 다가오자 상포 가짜뉴스를 배포하는 공작정치를 통해 또다시 여수를 갈등 속으로 몰아넣고 싶어 하는 세력들은 심판해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