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귀근 고흥군수, '촛불집회' 폄하 발언 논란
송귀근 고흥군수, '촛불집회' 폄하 발언 논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0.0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회의 중 "몇사람이 하니까 따라가는 것"으로 촛불 무시
송 군수 "잘 기억 나지 않지만, 촛불집회 폄하 의사 없었다"
송귀근 고흥군수.
송귀근 고흥군수.

[고흥/남도방송] 송귀근 고흥군수가 군청 업무 회의 중 촛불 집회 참여자들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송 군수는 지난달 30일 고흥군청과 읍·면 직원과 주간 업무 계획 회의에서 "몇 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따라만 가는 것"이라고 촛불집회 참여자의 자율성을 인정하지 않는 듯한 취지의 발언을 했다.

송 군수는 주민들의 집단 민원에 대한 군청과 공무원의 대처에 대해서 말하는 과정서 "집단 민원에 동참한 주민들이 정말로 피해가 있다, 없다를 명확히 안다기보다는 몇 사람의 선동에 의해서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면서 "원래 집단 시위가 그런 거니까"라고 단정적으로 표현했다.

이어 송 군수는 "지금의 촛불 집회도 마찬가지잖아요. 몇 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따라가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송 군수는 이 발언에 앞서 군민 간 갈등을 해소해서 원만하게 해결하는 가장 바람직하다는 말을 하면서도 "한때 집단 민원 많을 때는 '뗏법이 헌법 위에 있다'는 말이 있다, 떼쓰는 법이 있다"면서 주민들의 집단 민원을 떼쓰는 것으로 평가절하하기도 했다.

송 군수의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최근 검찰개혁을 촉구하면서 서초동 촛불집회에 참여했던 군민들은 적지 않은 충격을 받고 있다.

청내방송을 통해 송 군수의 발언을 들은 군청 공무원들도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국민적 염원이 큰 지금의 시국에 매우 적절치 않은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송귀근 군수는 발언에 대한 파문이 일자 "잘 기억나지 않는다. 집단 민원에 대해 공무원과 민원인의 소통을 강조하고 원만한 해결을 바라는 차원서 갈등조정위원회 구성해 객관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촛불 집회에 대해서 깎아내릴 의도는 전혀 없지만 녹취록을 들어 본 뒤 사실일 경우 의견문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평화당 지방자치분권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 군수는 지난 4월 풍양면민의 날 행사장에서 축사 도중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 의원(당 지역위원장)과 스마트팜 혁신 밸리 사업 유치를 놓고 볼썽사나운 신경전을 연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