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해양기상과학관 유치 4년 노력 물거품 위기…의회 의결 절실”
“여수 해양기상과학관 유치 4년 노력 물거품 위기…의회 의결 절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0.1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봉 시장 14일 기자회견 갖고 시의회에 “공유재산 계획안 의결” 요청
권 시장은 14일 오전 여수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의회의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제동에 대해 “4년의 노력이 백지화될 수 있다”며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의결해 달라”고 의사를 간곡하게 표명했다.
권 시장은 14일 오전 여수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의회의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제동에 대해 “4년의 노력이 백지화될 수 있다”며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의결해 달라”고 의사를 간곡하게 표명했다.

[여수/남도방송] 권오봉 여수시장이 시의회의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 제동에 대해 “4년의 노력이 백지화될 수 있다”며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의결해 달라”고 의사를 간곡하게 표명했다.

권 시장은 14일 오전 여수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양기상과학관은 2012여수세계박람회 정신 계승과 영호남을 아우를 수 있는 남해안 중심의 입지적 기반을 바탕으로 사후활용 방안의 하나로 추진해 온 사업”이라며 “태풍, 해일 등 자연재해의 해상관측 및 체험과 국민교육장을 갖춘 시설로 초중고 학생들에게 유익한 교육시설이고, 전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학여행단을 유치할 수 있다”며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는 “시의회가 공공기관 유치에 시가 부지를 매입해 제공하는 것은 예산낭비 등의 문제가 있다며 시의 부지제공을 반대하고 있지만 시가 부지를 매입해서 기부채납하는 것이 아닌 여수시 자산이며 박람회장 활성화 및 관광산업에도 기여하기 때문에 국립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에서 운영중인 국립기상과학관은 전북과 대구 2곳으로, 향후 개관을 목표로 충주, 밀양, 홍성 등 3곳이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고, 해양기상을 테마로 하는 기상과학관은 여수가 최초”라며 “모든 기상과학관 모두 국가가 건립비를 지원하고 지자체가 부지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건립이 추진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266억원 상당의 건립비가 투입되는 해양기상과학관의 위치 선정을 위해서 용역 등 마땅한 부지를 찾았으나 여수시의회가 국가시설물에 70억원 상당의 여수시예산을 투입할 수 없다며 지난달 공유재산관리계획을 부결했다”며 “용역에 의한 박람회장 제2 부지에 해양기상과학관이 들어설 수 있도록 의회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수시는 민선6기 시절인 지난 2015년 국립해양기상과학관을 여수세계박람회장 내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시는 2016년 8월 구체적인 조항이 담긴 이행협약서를 기획재정부와 체결한 데 이어 지난 2017년 2월 용역을 추진해 여수시 공화동 1492-2(박람회장 아쿠아리움 옆 J부지)를 대상지로 선정했다.

시는 지난 6월 해당 부지 매입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안을 여수시의회 정례회에 상정했으나 시의회는 “국가시설물에 여수시가 부지를 제공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올해 7월과 9월 두차례에 걸쳐 유보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른 내년도 실시설계비 11억원이 정부예산에 반영되지 못하면서 사업추진 여부도 불투명한 실정에 놓였다.

이에 여수시민 470여 명은 국립 해양기상과학관 건립을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는 청원서에 서명해 여수시에 제출했다.

여수시는 주민 300명 이상이 서명해 청원할 경우 시장이 직접 답변을 통해서 청원 내용에 대한 답변을 해왔다.

권 시장은 “해양기상과학관 건립에 따른 부지제공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4년동안의 노력과 사업건립 타당성 조사 용역결과물이 백지화되고 기상청에서 여수 해상기상과학관 건립을 포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덧붙여 “국회 예결위가 10월말 열리는 점을 감안해 국비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시의회가 이달 열리는 임시회에서 부지 매입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을 의결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