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전남교육감 “문재인 정부, 대입 정시확대 반대”
장석웅 전남교육감 “문재인 정부, 대입 정시확대 반대”
  • 임예지 기자
  • 승인 2019.10.2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대입 정시확대 논란에 성명 발표
“90% 수시전형 입학하는 전남 지역에 불리”
장석웅 도교육감이 18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목포 한 고교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장석웅 도교육감이 18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목포 한 고교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전남도교육청/남도방송]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이후 일고 있는 대입 정시확대 논란에 대해 “90% 이상이 수시 전형으로 진학하는 전남지역 학생들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하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장 교육감은 25일 성명을 내고 “정시확대는 학교교육의 파행과 혼란만을 가져온다”며 “학교교육 정상화를 돕는 방향으로 대입제도 개선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전남은 대부분이 농어촌이며, 90% 이상의 학생이 수시전형을 통해 진학하고 있다”면서 “정시확대는 대도시 학생들에게는 또다른 특혜가 되고, 또 다른 불공정 교육을 만들어 농어촌 교육을 더욱 소외시킬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동안 수능을 대비하는 문제풀이 중심 수업으로 학교 교육과정이 파행되는 잘못을 벗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지금 시점에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학생부종합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이 정착단계에 접어들면서 교실 수업에 학생 활동과 토론이 늘어나고 교육과정의 정상적 운영이 강조되는 긍정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학생부종합전형이 교육과정 운영의 정상화에 기여한 긍정적 측면은 외면하고,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트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교육감은 마지막으로 “교육부는 대입제도 논의로 학교 현장이 혼란을 겪지 않고 학교교육 정상화에 기여하는 대입제도 개선안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