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235명...전년보다 15% 줄어
전남,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235명...전년보다 15% 줄어
  • 이도연 기자
  • 승인 2019.11.03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인구 전국서 가장 많고 교통사고 가장 많은 지방도 및 시군도 길이 가장 길어 취약

[전남도/남도방송] 전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올 들어 10월 말 현재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35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1명)보다 15% 줄어든 규모다.

교통사고 발생은 722건(8.8%)이 늘어난 8904건이고 부상자수 또한 1322건(10%)가 증가한 1만4493건이었다. 하지만 사망자 수는 줄었다. 이는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교통사고 사망자 수 절반 줄이기’ 사업의 성과라는 분석이다.

사망사고는 유형별로 보행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15명(19.5%)이 줄어든 62명, 노인 사망자는 4명(2.8%)이 감소한 139명이다. 하지만 음주 사망자는 지난해와 똑같은 18명으로 특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사망사고의 대부분은 안전운전 불이행이었다. 또한 2월 영산호 부근 1명과 5월 진도 3명, 8월 순천 3명의 사망사고는 모두 20대 운전자의 음주운전에 따른 것이어서 젊은 층에 대한 음주운전 금지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군별 교통사고 사망자는 곡성군이 지난해보다 7배 증가한 7명으로 가장 높았다. 진도군 10명(1.7배), 함평군 8명(1.6배), 해남군 17명(1.4배), 광양시 15명(1.25배), 보성군 10명(1.25배), 고흥군 14명(1.2배), 구례군 7명(1.16), 나주시 21명(1.1배) 등 9개 시군이 지난해 사망자 수를 초과했다.

전남은 교통약자인 노인인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고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지방도와 시군도의 길이가 가장 긴 지역이다. 이러한 취약 요인을 극복하기 위해 그동안 차량 중심의 도로 교통 환경을 사람이 우선인 정책으로 전환하고 있다.

2019년부터 과속 단속 카메라를 대폭 늘리고 도시부 속도 낮추기 5030을 3개 시에 추진하고 있다. 또 어린이, 노인 등 교통약자의 보행환경 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며, 도민 참여형 ‘고맙습니다!’ 교통안전 캠페인을 집중 펼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짧은 기간에 괄목할만한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성과를 내기는 힘들다”며 “다만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전남을 만들기 위해 차량의 속도를 줄일 수 있는 도로환경 개선, 도민 누구나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안전시설 확충, 교통 안전의식 개선 등에 도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