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람사르 습지도시에서 ‘한일습지포럼’ 개최
순천 람사르 습지도시에서 ‘한일습지포럼’ 개최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1.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순천만 에코촌 유스호스텔 생태관서
순천만 흑두루미.
순천만 흑두루미.

[순천/남도방송] 제14회 한일습지포럼이 오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순천만 에코촌 유스호스텔 생태관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한일 습지보전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양국의 습지보전 현안과 정보를 공유하고 람사르협약과 생물다양성협약 등 국제협약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2007년 첫 회의는 일본 도쿄에서 개최됐으며, 양국이 번갈아 개최해  14년째 이어지고 있다. 이번 회의는 순천시와 한국습지NGO네트워크, 일본람사르네트워크의 공동 주최로 순천시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습지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통해 얻는 혜택을 지역주민이 공유하여 향후 습지 보전과 관리에 지역주민이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목적이 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의 람사르협약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습지보전단체와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을 모색할 계획이다.

첫날은 생태평화 도시 순천의 산지-내륙-연안습지로 이어지는 습지생태축 현장탐방에 나선다. 현장에서 한일 습지 전문가들의 자문을 들을 예정이다. 둘째날은 한일 두 나라의 주요 습지보전 현황과 순천시 습지보전 정책을 공유한다. 

시 관계자는 "2008년 창원 람사르총회 개막에 맞춰 순천시에서 세계습지NGO대회를 개최해 세계습지네트워크(World Wetland Network)를 설립하고 NGO 순천선언을 채택했다”며 “세계습지NGO대회 개최 이후 지난 10여 년 동안의 순천시 습지보전 정책을 적극 알리고 포럼에 참석한 한일 습지 전문가 자문을 받아 행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습지네트워크는 전 세계 습지관련 NGO 네트워크로 대륙별로 대표를 두고 활동하고 있으며, 아시아지역에서는 한일습지포럼이 아시아지역 습지정보를 공유하는 창구로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