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건립 탄력… 특교세 20억 확보
광양시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건립 탄력… 특교세 20억 확보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1.2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비와 매칭, 센터운영 인프라 지원 및 열처리장비 추가 구축, 뿌리산업 활성화 기대
광양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조감도.
광양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조감도.

[광양/남도방송] 광양시는 익신산단내 열처리지원센터 건립을 위해 최근 전라남도로부터 20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열처리센터 건립에 드는 사업비 130억 원 중 총 80억 원의 국·도비를 확보하게 됐다.

시는 지난해부터 익신산단 일원에 1740㎡ 규모로 금속가공 열처리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당초계획 대비 건축비 증가와 열처리 장비 보강 등 여건이 변화함에 따라 전남도, 전남테크노파크와 함께 국내 뿌리산업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위원회 개최와 산·학·연 기획위원회 운영(6회)을 통해 최적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사업비 추가지원을 건의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해 왔다.

이번에 추가로 확보한 20억 원은 시비와 매칭해 지역 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장비 보강과 센터운영 인프라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열처리, 표면처리의 뿌리기술을 활용해 사업을 영위하는 업종이나 뿌리기술에 활용되는 장비를 제조하는 업종으로 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산업이다.

시는 2016년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된 익신산단을 중심으로 열처리를 특화해 주력산업의 고도화와 뿌리산업 활성화를 이끈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시에서는 지역 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입주기업을 위한 분석 장비와 사업화 지원시설 등이 완료되면 연관기업 입주와 함께 금속가공 중소기업들이 외주 가공을 위해 경남 김해와 창원을 이용하는 등의 시간적, 경제적 손실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열처리센터는 2020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현재 건축 설계용역을 마치고, 시공사 선정과 장비도입 심의를 진행 중이다.

열처리 장비선정 관련 2회에 걸친 지역 기업 수요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통해 뿌리산업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열로, 유냉장치(All case로), 진공로, 질화로, 세척, 쇼트기, 샌딩기 등 7종 8대의 장비도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를 통해 열처리산업 생태계 기반구축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며 “열처리지원센터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전남지역 뿌리산업단지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