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광양 전철화 2021년까지 완공
진주~광양 전철화 2021년까지 완공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1.2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5㎞ 복선 비전철 구간을 복선 전철화..내년 259억 원 반영
진주~광양 전철화사업 노선도(자료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진주~광양 전철화사업 노선도(자료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

[광양/남도방송] 경전선 진주~광양 구간 전철화사업 실시계획이 승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진주~광양 전철화사업의 실시계획에 대해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에 따라 승인하고, 같은 법 시행령 제14조 제3항에 따라 고시했다.

이 사업은 남해안 동서축의 간선 철도망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사업비 2395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21년 12월 31일까지 진주~광양 간 51.5㎞ 복선 비전철 구간을 복선 전철화하는 사업이다.

내년도 정부 예산은 올해 예산 42억 원 대비 517% 증가된 259억 원이 반영됐다.

사업이 완료되면 디젤 기관차에서 전기 기관차로 변경 운행하게 되며, 도입될 전기 기관차는 현정부의 국정 운영 방향인 ‘임기 내 미세먼지 발생량 30% 감축’ 목표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동 구간에 대한 일괄 수송 체계를 구축하고 경전선 열차운행 효율화 및 고속의 철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업 시행 지역은 전남 광양시 다압면 신원리, 진월면 월길리, 진상면 비평리, 옥곡면 묵백리, 광양읍 죽림리 등 3259㎡와 경남 진주시 내동면, 사천시 곤명면, 하동군 북천면 8059㎡을 포함, 사업면적은 1만1318㎡에 이른다.

한편, 사업시행자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계획 전반기 사업’ 반영을 시작으로 2014년 사전조사, 2015년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해 지난  2017년 9월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최종 통과되면서 본격적으로 전철화사업을 추진했다.

시 관계자는 “진주~광양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연결하는 구간으로 경전선을 상징하는 지역이다”며 “2025년까지 추진될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이 구간 전철화사업이 포함되면서 동서 간 고속철도 연결도 가시화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