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방정부 관계자들, 광양만권경제구역에 관심
중국 지방정부 관계자들, 광양만권경제구역에 관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19.11.2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광양제철, 광양항 HAM 산업시찰 및 우호증진 방안 논의

[광양/남도방송] 중국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28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을 방문했다.

광양경자청은 전남도가 주최한 '전라남도 중국 우호지역 교류회의' 중 전라남도의 각 지역 발전상을 보여주는 관광·산업시찰로 광양만권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중국 저장성,장시성,산시성,상하이시,구이저우성,쓰촨성 중국 6개정부 대표단 15명이 방문했다.

이들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광양항 배후단지에 입주한 에이치에이엠 공장을 방문, 광양만권의 산업인프라를 확인했다.

에이치에이엠은 중국자본 100%인 외국인투자기업으로 2016년 설립된 프리미엄 분유를 제조하는 회사이다.

이 회사는 최근 서측배후단지 8만6316㎡에 177억원의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중국 방문단을 대표해 장웨샹 저장성 조연원은 “이번 방문으로 광양만권의 투자여건에 대해 잘 알게 됐다"며 "방문단은 중국에서 투자업무를 하는 공무원들로 현지에서 중국기업을 대상으로 광양만권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김갑섭 청장은 “이번 중국 지방정부 관계자의 광양만권 방문을 환영하며, 최근 광양만권에 에이치에이엠 의 사례에서 보듯이 중국에서 투자관심도가 높다'며 "광양만권과 중국 지방정부 관계자들의 우호증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