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사회적경제기업 유통 다변화로 경쟁력 강화
전남, 사회적경제기업 유통 다변화로 경쟁력 강화
  • 임종욱 기자
  • 승인 2019.12.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현장 목소리 반영해 최신 소비트렌드 맞춘 온․오프라인 전략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가 사회적경제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최신 소비 트렌드에 맞게 온·오프라인 판로를 지원하는 등 유통 채널을 다변화해 기업 경쟁력을 높여나가고 있다.

20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사회적경제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수렴한 결과 기업 운영 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이 마케팅 및 판로 확대이며, 판로개척에 가장 필요한 사업은 기업 및 상품 홍보 지원, 공공구매 지원으로 나타나 올 한 해 다각적인 판로사업을 추진했다.

지난 4월 농협전남지역본부와 전남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농협하나로마트 입점협약을 체결하고 목포유통센터, 순천원예농협과 나주금천농협 등에 제품 상시 입점 및 홍보를 위한 특판행사를 가졌다. 그 결과 광주·전남 소재 농협하나로마트 24개 지점에 총 39개 업체, 538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또한 대형 유통계열사, 전문무역상사 등을 초청해 ‘사회적경제 품평·상담회’를 열어 28개사 98개 제품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7개 제품을 코레일유통에 상시 입점하는 성과를 냈다.

수도권 등으로의 판로 확대를 위해 지난 11월 롯데백화점 대전점, 12월 서울노원점에서 판촉전을 벌였다. 신개념 벼룩시장인 플리마켓 참가기업에 참가비를 지원하는 등 최신 소비 트렌드에 맞는 판촉전략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전라남도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등 SNS를 통해 매월 우수 기업과 제품을 홍보하고 있으며, 전남사회적경제기업 전용 쇼핑몰인 ‘녹색나눔’을 운영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150개 기업 400여개 제품을 11번가, 쿠팡, G마켓, 옥션 등 인터넷 오픈마켓에 입점․홍보하는 등 온라인 마케팅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공공구매의 경우 올 들어 11월 말까지 올해 목표 609억 원을 5% 상회한 635억 원을 기록했다. 전라남도는 이를 위해 분기별로 공공구매 실적을 도 누리집에 공시하고, 도 및 시군,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밀착 공공구매 상담회를 여는 등 공공기관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노력에 힘써왔다. 공공구매 올해 목표액은 지난해보다 157억(35%) 원이 늘어난 규모다.

2020년에는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조성을 마무리하고 시군에 판매장 조성을 중점 추진하는 등 유통플랫폼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대도시권 아파트, 소비자조합, 백화점, 아웃렛 등과 연계한 판촉행사를 열기로 했다. 기업이 간담회와 일선 현장에서 요구한 ‘다양한 분야의 박람회와 플리마켓 참가’를 지원하고, 인터넷 오픈마켓도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김회필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판로 개척 및 확대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 안정 등 질적 향상을 위한 중요한 과제”라며 “2020년에는 판로 관련 예산을 대폭 확대해 기업이 판로를 걱정하지 않고, 제품 생산과 안정적 경영환경에 매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