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매실 스타 농업인 김선일 ‘나는 촌놈이다’ 출판기념회
순천시 매실 스타 농업인 김선일 ‘나는 촌놈이다’ 출판기념회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1.0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승주.주암.황전.월등 보궐선거 출마 ‘농업 정치인’ 도전

[순천/남도방송] 순천시 매실산업 부흥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순천엔매실 김선일 전 대표가 16년 전 귀농을 시작해 오늘에 이르기까지 쌓아온 순천 매실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엮어내고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신지식농업인장인 김선일 전 대표는 8일 오후 2시 순천시 황전면 황전초등학교 강당에서 자신의 저서 ‘나는 촌놈이다(도서출판 이안 펴냄, 글 김선일 그림 임지인 화백)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책을 출간한 김선일 씨는 지난 2005년 계월마을 8농가와 힘을 모아 순천계월향매실 영농조합법인을 만들어 친환경농법으로 매실을 재배, 유통해 3년 만에 전국에서 최고가격을 받는 브랜드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김선일 씨는 마을 주민들과 함께 마을천체를 농촌체험 휴양마을로 지정받아 매화꽃이 필 때면 ‘동네방네 매화잔치’를 열어 마을 특산품인 매실과 마을을 전국에 알려왔는데 특히 도시민들이 마을을 찾아와 농촌체험을 즐기고 쉬었다 갈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공간을 조성한바 있다.

김선일 씨는 해당 공로를 인정받아 순천시 스타농업인인으로 선정됐고, 2013년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신지식 농업인장 348호로 지정되었는데 관내 매실관련 단체 19개 영농조합법인과 작목반을 통합해 농업회사법인 순천엔매실 주식회사(농업인주주 1600명)를 창립하고 곡성매실 주식회사와 사단법인 한국매실사업단을 설립했다.

저자는 출판기념회 인사말을 통해 “농촌이 웃어야 나라가 산다는 신념으로 농업과 농촌, 농민을 사랑하며 살아왔던 과정을 책으로 엮어냈다.”며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을 보고 순천 매실의 이야기가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선일 작가는 4.15 총선과 같은 날 치러지는 순천시 기초의원 보궐선거(승주·주암·황전·월등)에 나섰는데 지역 농민들의 뜻을 받들어 농민들을 위한 의정활동을 전개하겠다는 각오를 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