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사업에 47억 투입
광양,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사업에 47억 투입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1.1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읍 초남공단·옥곡면 신금산단 등지 다열․복층 차단숲 조성

[광양/남도방송] 광양시가 올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사업’에 4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우선 광양읍 초남공단과 옥곡면 신금산단에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다열․복층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

또한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광양읍 나들목 등 8곳에 16억 원을 투입해 다양한 유형의 도시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전원 기숙사 생활을 하는 학생들에게 옥외 환경개선을 통해 편안한 녹색쉼터를 제공하는 ‘항만물류고등학교 명상숲’과 광양읍 초입부인 나들목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생활환경숲’을 조성한다.

또한, 도립미술관과 연접되어 녹색쉼터를 조성하는 ‘동서통합 남도순례 경관숲’이 지난해 이어 연계 추진되며, 광양역으로 가는 주요 도로변에 동․서천의 벚꽃길과 연계되도록 벚나무길을 조성하는 ‘명품가로숲길’을 조성하는 등 도시숲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서 가치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 추진할 계획이다.

광양시 허태구 녹지팀장은 “다양한 유형의 도시숲을 조성해 생태적 환경성을 높이고 시민에게 상쾌한 공기 공급과 쾌적하고 안정적인 생활권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해 미세먼지 차단숲 5.4ha에 약 2만2000주, 명상숲․생활환경숲 등 도시숲에 약 3만주의 수목을 식재하는 등 6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