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고흥 해상서 소형선박 선장 잇따라 실종...해경 수색 중
여수․고흥 해상서 소형선박 선장 잇따라 실종...해경 수색 중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1.1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업 중 해상 실족 가능성 제기...표류 예측시스템 이용 광범위 수색

[여수/남도방송] 여수와 고흥 해상에서 소형선박 선장이 잇따라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5일 새벽 12시3분경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500m 앞 해상에서 연안복합어선 S호(1.76톤) 선장 A(64, 남) 씨가 전화도 받지 않고,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며, 같은 선단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서해청 소속 항공기 1대, 경비함정 4척, 민간구조선 5척을 동원하여 사고 해상을 집중 수색 중이다.

선내에는 A씨 휴대폰만 있고, 그물이 투망 된 것으로 보아 조업 중 해상에 실족 되었을 것으로 보고 표류 예측시스템을 이용 광범위 수색 중이다.

지난 14일 오후 3시께에는 여수시 남면 안도 해상에서 실종된 H호 선장 B(61, 남) 씨를 밤샘 수색했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S호는 선단선과 함께 14일 오후 3시52분경 고흥군 우천항에서 조업차 출항,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해상에서 표류한 채 발견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홀로 조업에 나선 선장들이 해상에서 잇따라 실종돼 총력을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며 “조업 시 반드시 2명 이상이 함께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5일 새벽 12시3분경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500m 앞 해상에서 연안복합어선 S호(1.76톤) 선장 A(64, 남) 씨가 전화도 받지 않고,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며, 같은 선단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5일 새벽 12시3분경 고흥군 남열해수욕장 북쪽 500m 앞 해상에서 연안복합어선 S호(1.76톤) 선장 A(64, 남) 씨가 전화도 받지 않고,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며, 같은 선단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