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불빛축제로 뜨거운 순천만국가정원, 인파 북적
겨울 불빛축제로 뜨거운 순천만국가정원, 인파 북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1.17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룡 나이트사파리, 별빛을 닮은 라이트가든 등 인기
순천만국가정원을 배경으로 한 겨울 별빛축제가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별빛축제 매직쇼.
순천만국가정원을 배경으로 한 겨울 별빛축제가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별빛축제 매직쇼.

[순천/남도방송] 순천만국가정원을 배경으로 한 겨울 별빛축제가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12월 20일부터 개최된 별빛축제는 개장 열흘 만에 15만 명이 찾을 정도다.

제는 이달 27일까지 서문 일원에서 열린다.

서문 나무도감원 일대에는 흑두루미 둥지에서 공룡이 깨어나면서 펼쳐지는 신비로운 세계가 펼쳐져 있다. 또한  하트터널, 달그림자 등 포토존들이 마련돼 있어 겨울밤 산책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습지센터로 들어오면 자연소재와 조명을 활용한 화이트가든 또한 관람해 볼 수 있다.  

또한, 순천만국제습지센터 1층 로비에서는 매주 주말과 설 연휴 16시와 19시에 눈을 뗄 수 없는 ‘깜짝 마술쇼 홍길동전’과 ‘용용아저씨’가 펼쳐지고, 입체영상관에서는 매주 다른 영화를 상영하는 가든 감성 시네마가 상영되고 있다. 

한편,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 상·하의 한복 착용자(개량한복 포함)는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연휴 관람객들을 위해 전통놀이체험·덕담스튜디오·복을 부르는 가훈 쓰기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들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