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을 위해 써달라" 봉투 전한 곡성 익명 기부천사
"이웃을 위해 써달라" 봉투 전한 곡성 익명 기부천사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1.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곡성/남도방송] 곡성군 곡성읍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의 기부자가 성금을 전달하며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21일 중년의 여성이 찾아와 봉투를 전달했다. 여성은 “적은 금액이지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주세요.”라는 말을 전한 뒤 행정복지센터 출입구로 사라졌다.

성금을 전달 받은 직원이 곧바로 뒤따라 나왔지만 이미 종적을 감춘 터라 미처 감사의 말을 전하지도 못했다.

여성이 건넨 봉투 안에는 “힘든 시간 푸근하게 품고 보듬어준 이곳에 작으나마 마음을 나누고 싶다”는 글과 함께 1000원 권부터 5만원 권까지 따뜻한 성금이 담겨 있었다.

곡성읍 행정복지센터는 기부금으로 지역 저소득 노인과 아동 9가구에 백미(20kg 8포, 10kg 1포)를 전달할 예정이다.

행정복지센터 김상원 읍장은 “곡성에서 온정을 느끼신 귀농인께서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것 같다”며 “그 어떤 기부보다 값진 선행에 감사를 드리고, 기부하신 분의 따뜻한 마음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