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여수·고흥 섬 귀성객 2만5000명...전년 比 25% 감소
설 연휴, 여수·고흥 섬 귀성객 2만5000명...전년 比 25% 감소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1.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양~적금 도로 개통, 기상악화 등 여파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남도방송] 설 명절 기간이었던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여수와 고흥 도서 지역 여객선을 이용한 귀성객은 2만4883명으로 지난해 3만3280명에 비해 25%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화양~적금 연도․연륙교가 임시개통하여 해당 도서 이용객이 감소하였고, 기상악화로 귀성객 및 여객선 운항 횟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항로별 이용객은 신기(돌산) ~ 여천(금오도) 항로가 7640명으로 가장 많았고, 여수~둔병 항로 68명(전년대비 29.7%), 여수~거문 항로 502명(전년대비 34.8%)으로 대폭 감소한 반면, 신조선을 투입한 녹동~거문 항로는 236명(전년대비 187.3%)으로 증가했다.

여수해수청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에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