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16번 환자' 딸도 감염…전남대병원 음압병상 이송
광주서 '16번 환자' 딸도 감염…전남대병원 음압병상 이송
  • 온라인팀
  • 승인 2020.02.0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18번째 확진자로 판정된 16번째 환자의 딸이 음압병상으로 옮겨진다.

5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광주 광산구 소재 21세기병원에 입원 격리 중인 A씨(21·여)가 1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로 확인됐다.

A씨는 전날 16번째 확진환자로 확인된 B씨(42·여)의 딸이다.

A씨는 B씨가 치료를 받았던 광주21세기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입원 중이었고, B씨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격리된 뒤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의 간병을 위해 병원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날 오전 전남대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현재 광주21세기병원에는 73명이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50여명에 대해 자가격리 등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21세기병원은 지난 3일부터 방역작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또 전날부터 임시 폐쇄된 상태로 보호자들에 대한 면회나 접수 등도 안되고 있다.

앞서 B씨는 지난 1월 25일 저녁부터 오한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27일 광산구 광주21세기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이후 같은날 전남대병원을 방문해 X-Ray와 혈액 검사를 했고 검사 결과 정상으로 나타나 폐렴약을 처방받았다.

B씨는 28일부터 21세기병원에서 폐렴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2월1일부터는 열이 38.7도까지 오르고 가래에서 피가 검출됐다. 2일에는 호흡곤란, 오한 증상과 함께 X-Ray와 CT 촬영에서 폐렴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나 3일 오후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격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배제를 위해 음압병동으로 격리조치한 후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4일 오전 양성으로 최종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