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공립 치매 전담 보호시설 건립 놓고 주민 반발
순천 공립 치매 전담 보호시설 건립 놓고 주민 반발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2.1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중복투자 및 예산낭비 초래...시 "사업 철회 검토"

[순천/남도방송] 순천시가 공립 치매 전담 보호시설 신축을 추진중인 가운데 인근 마을 주민들이 “혼잡한 마을에 공립시설을 지어선 안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시는 선평리 238-1 480㎡에 사업비 16억7000여만원을 들여 1개동 2층 규모의 공립 치매전담형 주야간보호시설을 서립을 지난해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시는 다음 달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마친 뒤 4월께 공사를 시작해 11월 완공할 방침이다.

시는 치매환자 증가에 따라 부득이한 사유로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심신 미약 노인과 장애노인들을 보호할 공립 시설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순천 서면 선평리 일원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면이장단협의회와 서면청년회 등 10개 단체가 참여한 강청마을공립시설건립반대비대위는 18일 성명서를 내고 “순천시의 무리한 행정추진이 마을 주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강청마을 인근에 10여 개 이상 유사시설이 자리 잡고 있는 현실을 무시하고 순천시가 공립 치매 전담형 주야간보호센터를 건립한다는 것은 노인복지 시설의 중복투자와 예산 낭비를 초래한다”며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에 공공시설을 건축한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순천시가 보호센터 사업을 철회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순천시 관계자는 “해당 마을 주민들의 반발로 사업 철회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