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을 정기명-김회재, 변호사 경력 놓고 ‘신경전’
여수을 정기명-김회재, 변호사 경력 놓고 ‘신경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2.2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오염 배출량 조작 대기업 변호", "웅천지구택지개발 패소 책임론"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정기명, 김회재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정기명, 김회재 예비후보.

[여수/남도방송] 국회의원 여수을 지역구에 출마해 더불어민주당 컷오프를 통과한 정기명, 김회재 예비후보가 자신들의 변호사 경력을 놓고 설전을 주고 받고 있다.

정기명 예비후보는 지난 19일 김회재 후보를 향해 "대기오염 조작사건을 변호한 이유를 밝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후보는 이날 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지역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대기오염 조작사건 변호와 관련해 권세도, 박종수 후보가 김회재 후보의 입장을 요청했지만 공식적인 답변이 부족한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구체적인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김회재 후보는 지난 20일 성명서를 내고 “선거의 본질을 흐리고 진흙탕싸움으로 끌고 가려는 저의”라며 일축했다.

김 후보는 “많은 시민들이 상포지구와 웅천개발 비리 문제를 거론하면서 오랫동안 여수시 고문변호사로 일해 온 정 후보의 관련성 여부에 의구심을 품고 있다”며 “그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또, “정 후보가 여수시 고문변호사로서 맡은 웅천 택지개발 관련 소송에서 패소하면서 270억원을 시민혈세를 부담해야 하는 현실에서 시로부터 받은 수임료 1억1000만원이 너무 적은 액수라고 말한 것에 대해 대부분 시민은 공감하지 않는다”며 “혈세 낭비 등 중대한 문제점이 불거질 경우 국회의원 후보로서 부적격하고, 시민과 민주당원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