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관규 순천 예비후보 "코로나19 위기, 대면 유세 중단할 터"
노관규 순천 예비후보 "코로나19 위기, 대면 유세 중단할 터"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2.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및 미디어 통해 시민과 소통...네거티브 선거 경계"

[순천/남도방송] 더불어민주당 노관규 예비후보는 "대면 접촉 방식의 선거운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대면 접촉 선거운동 방식을 일체 중단하고, 온라인 및 미디어를 통해 시민과 소통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확대되고 있는 코로나19로 국가가 위기에 직면한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고, 시민들을 힘들게하는 네거티브 선거 운동을 일체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집권여당 후보로서 일부 시민들이 느끼고 있는 순천 정치 상황에 대한 피로감을 더 이상 느끼지 않도록 시민들 눈높이에 맞는 아름답고 멋진 경선과 승복으로 신뢰받는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했다.

노 후보는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한 자영업자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지지자들이 지역 식당을 이용하도록 권유하는 등 지역 상권과 지역경제활성화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범국민적 위기 상황이 만큼 정치권이 총선을 앞두고 헐뜯기식의 흑색 또는 비방선거로 시민에게 상처를 줘선 안된다"며 "후보자 모두가 시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클린선거, 정책선거를 실현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