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수 확진자 발생...전남서 세번째
‘코로나19’ 여수 확진자 발생...전남서 세번째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2.2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지사 29일 긴급 발표 "심층 역학조사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 총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9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세 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발표문을 발표하고 있다. 전남 세 번째 확진자는 대구시에 거주하면서 여수시에 본가를 둔 22세 남성이며 순천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 치료중이다. 김 지사는 신천지 교회측에서 정부에 제출한 신도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미통보자 명단을 즉시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하고 신도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조사 대상에서 누락된 정황이 확인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9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전남 세 번째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발표문을 발표하고 있다. 전남 세 번째 확진자는 대구시에 거주하면서 여수시에 본가를 둔 22세 남성이며 순천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 입원 치료중이다. 김 지사는 신천지 교회측에서 정부에 제출한 신도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미통보자 명단을 즉시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하고 신도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조사 대상에서 누락된 정황이 확인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남도방송]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9일 “전남에서 세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여수에서 발생한 세 번째 확진자는 여수에 본가를 둔 22세 남성으로 지난 16일 신천지교회 대구집회에 참석, 24일 대구 중구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보 받아 격리 조치중이었다”며 “27일 대구 중구보건소로부터 검사 요청받아 28일 자가에서 검체 채취해 29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확진자를 즉시 순천 의료원 음압병실에 2차 재검사를 실시해 현재는 증상이 없는 상태다”고 전했다.

이번 확진자는 24일부터 주택에서 조모, 부모 등 가족과 함께 거주하며 자가 격리 중에 있어, 도는 신속태응팀과 여수시 역학조사반을 통해 심층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김 지사는 신천지교회 신도 전수조사와 관련해서도 “지난 26일부터 도내 신도와 교육생 1만5681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1만4327명에 대한 건강상태를 확인했다”며 “이 중 유증상자 88명에 대해 검사 결과 36명이 음성이고, 52명은 29일 중으로 검사결과가 나올 예정이다”고 전했다.

또 김 지사는 “전화 연결이 안된 1354명은 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조사, 위치 추적 중이다”며 “정부에서 통보된 신도 명단에 미포함된 신도를 찾기 위해 모든 행정․경찰력을 총동원해 확인 중이다”고 말했다.

특히 김 지사는 “신천지 교회는 미통보자 명단을 제출해주길 바란다”며 “정확한 명단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관련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겠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16일 신천지 교회 참석자, 도내 미획인된 신천지 교회 신도는 증상이 없더라도 보건소에 자진신고 후 진단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추가 역학조사가 나오는 대로 자세한 이동경로 등을 즉시 도민께 알려드리겠다”며 “이후 확인된 접촉자도 신속히 격리 조치해 지역사회 감염을 막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