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만 하는지 다 보여" 장만채 전 교육감, 순천 시도의원 압박 발언 ‘구설’
"말로만 하는지 다 보여" 장만채 전 교육감, 순천 시도의원 압박 발언 ‘구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3.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소병철 후보 캠프서 문제의 발언으로 물의..."도 지나쳐" 비판 여론
장만채 예비후보는 20일 오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오후 3시 일행과 함께 소병철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았다.
장만채 예비후보는 20일 오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오후 3시 일행과 함께 소병철 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았다.

[순천/남도방송] 더불어민주당 순천 선거구에 출마해 뜻을 접은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이 전략공천 후보인 소병철 후보의 캠프에서 시도의원들을 압박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장 전 교육감은 지난 20일 오후 소병철 후보 캠프를 찾아 소회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소 후보는 누가 말로만 하는지 진짜로 열심히 하는지 다 보일 겁니다. 그것이 여러분들의 정치생명 하고도…(미소를 띠며) 겁주는 겁니다”라고 언급해 참석자들의 귀를 의심케 했다.

장 전 교육감은 이어 “여기 앉아 계신 의원님들 2년이 금방 갑니다. 여러분이 열심히 해 주시는 게 여러분 개인뿐만 아니라…”라며 말을 흐렸다.

장 전 교육감의 발언이 알려지자 일각에선 공개석상에서 시도의원들을 압박하는 발언을 농담 삼아 한 것은 ‘도가 지나친 처사’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마치 이번 총선에서 소 후보를 열심히 돕지 않으면 정치생명이 단축될 수 있다는 섬뜩한 경고를 암시한 것 아니냐 비판이 일고 있다.

가뜩이나 선거구 쪼개기로 해룡면이 인근 시군 선거구로 편입됐고, 소병철 후보의 전략공천으로 지역 내 반발이 극심한 상황에서 장 전 교육감의 문제의 발언은 시민들의 심기를 더욱 불편하게 했다는 지적이다.

시민 A씨는 “시민이 직접 선출한 시·도의원들의 정치에 대해 2년 후 운운하면서 다음 지방선거를 의식하라는 뜻으로 협박하는 모양새는 시민의 주권을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일갈했다.

시민 B씨는 “시도의원이 얼마나 만만하게 보였으면 그러한 언행을 했을까”라며 “지난 네 번의 총선에서 오만함과 뻔뻔함으로 번번이 고배를 마시고도 아직 정신을 차리지 못한 것 같다. 이번 총선에서도 민주당을 심판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