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확진자 구례 지역 접촉자 16명 전원 음성 판정
경주 확진자 구례 지역 접촉자 16명 전원 음성 판정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3.2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구례군이 경주 확진자가 방문한 사성암 일원을 소독하고 있다.
22일 구례군이 경주 확진자가 방문한 사성암 일원을 소독하고 있다.

[구례/남도방송] 코로나19 경주 확진자 A씨(60·여)가 지난 18일 전남 구례를방문해 접촉한 16명에 대한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A씨는 접촉자로 분류 전인 18일 일행 5명과 함께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자가용으로 구례군을 방문했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산동면 산수유 마을 일원을 방문하고 3시부터 3시 30분까지 그옛날산채식당에 머물렀다. 이후 3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사성암을 방문했다.

군은 22일 오전 7시에 방문사실을 인지하고 확진자의 동선 파악 후 9시 사성암과 방문 식당을 폐쇄했다.

접촉자로 분류된 사성암 관계자 14명과 식당 관계자 2명을 격리조치하고 검체를 채취하여 검사를 의뢰했다. 방문지역은 방역소독팀이 집중 소독했다.

산수유 마을에서 접촉한 사람은 없으며, A씨 일행과 사성암·식당 관계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을 확인됐다.

접촉자로 분류된 16명은 22일 저녁 9시쯤에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앞으로 2주간 자가격리하고 1:1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다행히도 접촉자들은 음성으로 확인됐지만 여전히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이 있을 경우 보건의료원으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