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선거구 쪼갠 장본인, 고향 주민에 비수" 김태년 향해 독설
"순천 선거구 쪼갠 장본인, 고향 주민에 비수" 김태년 향해 독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3.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관규 정인화 "선거구 쪼개기 관련 24일 해룡면사무소에서 공동기자회견
"민주당 밥그릇 지키려고 순천시 이용...이번 선거서 투표로 심판해 달라"
노관규·정인화 순천·광양·곡성·구례 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선거구 쪼개기 획정 논란과 관련해 24일 순천시 해룡면사무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5만500여명의 해룡면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선거구 획정에 분노한다. 선거구 바로잡는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노관규·정인화 순천·광양·곡성·구례 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선거구 쪼개기 획정 논란과 관련해 24일 순천시 해룡면사무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5만500여명의 해룡면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선거구 획정에 분노한다. 선거구 바로잡는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여수/남도방송] 노관규·정인화 순천·광양·곡성·구례 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선거구 쪼개기 획정 논란과 관련해 24일 순천시 해룡면사무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5만500여명의 해룡면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선거구 획정에 분노한다. 선거구 바로잡는데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민주당 이해찬 지도부가 순천 해룡을 쪼개 광양·곡성·구례에 붙이는 전무후무한 게리맨더링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걸레맨더링'이라는 조롱에도 민주당은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순천시를 철저히 이용했다”며 “순천을 자신들의 입맛대로 갈라놓고 각각 전략공천과 재심 기각으로 주민의 경선 참여권마저 빼앗았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또 “해룡 주민들의 마지막 자존심으로 남겨졌던 경선 참여권을 박탈한 민주당 공천재심위원장이 순천 출신”이라며 “고향 주민들에게 비수를 꽂는 이런 행위가 순천에서 일어났다”며 민주당 공천재심위원장인 김태년 의원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거대 양당의 지도부, 찬성 투표를 행사한 의원들, 눈앞에 이익을 위해 이에 동조해 침묵했던 정치인들이 순천을 갈라놓았다”며 “지금도 반성조차 하고 있지 않고 비겁한 변명, 책임 떠넘기기를 할 뿐”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그 상실감과 분노를 잘 알고 있기에 투표로써 심판해야 한다”며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에 사랑의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노관규 예비후보는 지난 19일 순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정인화 예비후보도 지난달 28일 광양시청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