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철 후보 “동남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 추진”
소병철 후보 “동남권 의과대학 설립 공동 추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3.3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 후보들과 공동 추진 협약 맺어"

[순천/남도방송]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후보는 30일 “전남 동남권 4개 선거구 후보간 협약을 통해 임기 내에 동남권 의대 설립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소 후보는 30일 오전 KBS순천방송국 라디오 ‘시사초첨 전남동부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의대 설립에 대한 강한 의지와 함께 해결방식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

소 후보는 “우선 전남은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세종시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의대가 없고, 동남권은 전남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데도 동남권 도시끼리 경쟁하다 보니 큰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없었다”면서 “29일 동남권 후보들이 동남권 의과대 설립을 공동 추진키로 협약까지 맺었다”고 강조했다.

전남 목포에서도 의과대학 유치 및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도 소 후보는 “이제는 대결로 경쟁하는 방식은 지났다”면서 “목포지역과도 머리를 맞대고 협의하고, 서로 협업하고 화합해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미 순천시가 2015년에 의료기관 부지로 7만5000여㎡를 보유하고 있고, 현재 지정된 권역응급의료센터는 2차 종합병원으로 진료능력에 한계가 있어, 3차 대학병원급으로 기능을 보강해 실질적인 종합병원이 설립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것이 소 후보의 복안이다.

한편, 29일에는 소 후보의 제안으로 이낙연 중앙선대위 상임위원장과 함께 동남권 민주당 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동남권 의대 설립 등을 포함한 동남권 후보 공동정책 이행협약식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