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찾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선거구 획정 공식 사과...바로잡겠다"
순천 찾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선거구 획정 공식 사과...바로잡겠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4.0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서 소병철 후보 지원 유세 "순천이 민주당 중심"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찾아 "이번 선거구획정에 공식 사과하며 바로 잡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찾아 "이번 선거구획정에 공식 사과하며 바로 잡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순천/남도방송]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찾아 "이번 선거구획정에 공식 사과하며 바로 잡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소병철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국회의원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순천의 자존심에 걸 맞는 소병철 후보를 뽑아 달라”며 “문재인 정부를 지키고 우리나라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순천이 민주당의 중심에 서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번 선거구 획정에 대해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 그리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는 길에 이낙연 전 총리와도 통화했는데 순천에 가면 그 약속을 다시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솔직하고 정직한 대통령 덕에 코로나 위기를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위대한 국민과 함께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와 의과대 유치 등은 혼자서는 못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힘 있는 여당 소병철 후보의 손을 잡아달라”고 거듭 부탁했다.

소병철 후보는 “임 전 실장과 서 전 의원 모두에게 감사하다”면서 “문재인 지킴이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순천 발전의 새로운 역사를 이뤄내는 데 온 몸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소 후보는 순천 출신으로 성동초등, 순천중, 광주일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이어 사법연수원 15기로 검찰에 입문해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대전지검장, 대구고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지냈다.

소 후보는 또 한국기자협회 자문위원장을 맡아 언론 발전을 위해 봉사했다.

특히 전관예우 관행을 끊기 위해 대형로펌의 영입 제안을 거절하고, 변호사 개업도 하지 않은 채 순천대와 농협대 석좌교수로 후학 양성에 힘써 왔다.

또한 법무보호복지공단 이사로서 출소자들의 자활 갱생을 돕는 데 주력해 왔다.  

한편, 이번 총선에서 소 후보는 공직선거법 개정,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과 권역 응급의료센터 기능 보강 및 확대, 순천만정원박람회 지원특별법 제정, 여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전라선 고속화 및 수도권 2시간 생활권 구축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찾아 "이번 선거구획정에 공식 사과하며 바로 잡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오전 순천 아랫장을 찾아 "이번 선거구획정에 공식 사과하며 바로 잡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